기사 (전체 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펜과 펜 사이]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새로운 흐름이 필요하다
“아저씨! 서강대학교로 가주세요”, “안 가요” 얼마 전 서울에서 겪은 일이다. 지방에서는 겪어보지 못했던, 말로만 들어본 승차 거부다. 결국 30분이 넘는 시간 동안 수많은 택시를 떠나보낸 뒤에야 겨우 목적지로 가겠다는 택시를 찾을 수 있었다. 최근
허본   2018-12-11
[펜과 펜 사이] 단기 일자리 확대를 지속해서 추진해야 한다.
최근 가장 논란이 되는 낮은 실업률 문제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이며 사회 초년생이자 앞으로의 우리 사회 경제를 이끌어 나갈 20대 또한 낮은 취업률 문제를 피해 가지 못하고 있다. 겪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의 단기 일자리 확대는
조하민   2018-11-27
[펜과 펜 사이] 더 나은 일자리를 위해
결론부터 말하자면 필자는 공공 단기 일자리 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다. 단기적으로는 이러한 정책을 통해 청년과 취약계층의 경제적 상황이 개선될 수도 있다. 당장 일자리를 만들어 냄으로써 돈을 벌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이
이나은   2018-11-27
[펜과 펜 사이] 정부는 '가짜'를 정의할 자격이 없다
유튜브 등을 중심으로 기승을 부리는 이른바 ‘가짜뉴스’에 정부가 드디어 칼을 빼들었다. 국무총리가 나서서 가짜뉴스를 ‘민주주의 교란범’으로 지목하는가 하면, 법무부가 검찰에 허위조작정보와 관련된 수사를 엄정히 진행하라고 지시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가
고건   2018-11-14
[펜과 펜 사이] 가짜 뉴스의 사회적 병폐
최근 “가짜 뉴스”가 성행하고 있다. 실제로 여당은 구글코리아에 방문해 허위조작정보로 규정된 동영상의 삭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가짜 뉴스는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 거짓된 정보를 유포해 국민이 올바른 정보를 알 수 없게 하고, 결국 알 권리를 침해하
허본   2018-11-13
[펜과 펜 사이] 충분한 자유로움을 위해
대학 기숙사와 인권 침해. 얼핏 들으면 크게 와 닿지도, 중요하다고 느껴지지도 않을 만한 생소한 문제이다. 많은 기숙사생이 기숙사에 합격하여 비교적 저렴하고 안전한 거주공간을 확보하는 것에 만족해왔기 때문이다. 경제적, 지리적 여건으로 기숙사 거주가
김현아   2018-10-16
[펜과 펜 사이] 청년청, 청년들의 목소리를 높이다
2018년 서울 청년의회’에서 박원순 시장은 청년 자치정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년들이 직접 시의 청년정책을 입안하고 예산 결정, 집행 등 모든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젊은이들이 모여들고 있음에도, 그에 따른 청
맹현서   2018-10-10
[펜과 펜 사이] 포퓰리즘이 되지 않으려면
실업난, 청년 주거문제 등 청년 문제는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제기되어 온 사회의 고질병과 같은 문제다. 보여주기식 해결방안이 꾸준히 나오고는 있지만 이 중 어떤 것도 획기적인 해결책이 되지는 않았다. 나는 이것이 청년들의 정치 소외에서 비롯된다고 생각
박정민   2018-10-0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