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청년, 지역이 함께하는 캠퍼스타운
상태바
대학, 청년, 지역이 함께하는 캠퍼스타운
  • 김용간
  • 승인 2018.11.13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24일 서울시가 청년창업과 대학가 주변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것임을 발표했다. ‘2019년 분야별 서울시 예산안’에 따르면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에 295억 원을 투입해 올해 14개 대학에서 내년 32개 대학으로 확대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주년을 맞은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은 대학에서 제안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통해 서울시에서 예산과 행정을 지원해주는 식으로 진행된다. 본 사업은 주거와 문화, 상업, 지역협력 등 모든 분야를 포괄하는 종합형 대학과 대학에 가장 필요한 분야에 중점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단위형 대학으로 나뉜다. 새로 포함되는 18개 대학 중 15개 대학(동국대, 서울대 등)이 단위형에 포함되며 나머지 3개 종합형 대학(광운대, 세종대, 중앙대)에는 4년 동안 100억 원씩 총 300억 원이 별도로 지원될 예정이다.

이미 각 대학 총장 49명과 서울시장으로 구성된 캠퍼스타운 정책협의회가 운영되고 있으며 대학별 구체적인 프로그램 시행방안으로는 충무로관 영상센터 활용(동국대), 인적 자원 활용 녹두거리 상권 활성화 및 창업지원(서울대), 공유형 상점 운영으로 회기동 골목상권 활성화(경희대), 어르신 치매 예방 프로그램(서울간호대) 등이 있다. 기존 사업이 진행되고 있던 고려대의 경우 대학에서 임차보증금을, 서울시가 리모델링과 운영 비용을 부담하는 청년창업공간 ‘스마트 스타트업 스튜디오’ 9개소를 열어 23개 상점을 브랜딩하고 다양한 디자인을 개발하기도 했다.

한편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의 한계점으로는 대학들의 참여 동기부여가 부족하다는 목소리가 있다. 아직 청년들은 창업보다 취업에 대한 관심이 높으며 대학 또한 지역 연계형 프로그램을 통해 얻는 이익이 당장 가시화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 캠퍼스타운 조성단 정책팀의 김기우 주무관은 “대학평가 내 조성사업 참여 가산점 제도를 만드는 등의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대학과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했다. 또한 지방대학은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 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로 인해 지방자치단체에서 직접적으로 예산 지원이 가능하지만, 수도권은 이에 해당하지 않아 시에서 예산을 지원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김 주무관은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내년 단위형 7개 대학과 종합형 3개 대학 선정이 계획돼 있다”며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이 더욱 확장될 것임을 밝혔다. 또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부로 채택돼 정식 국가 정책화될 가능성 역시 제시했다.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이 장기화하고 대규모의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청년과 대학, 지역경제 상생의 방안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